[신문기사][서울신문]내 삶은 ‘플라스틱 제로’

[서울신문]
‘재활용 쓰레기 대란’이 전국을 휩쓴 지 일주일쯤 흐른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성동구 뚝섬역 인근에 위치한 식료품점 ‘더 피커’로 하나둘씩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플라스틱 없는 삶’을 사는 이들을 위한 공간인 이곳엔 비닐봉지가 없어 장을 보려면 반드시 개인용 장바구니를 챙겨야 한다. 천 장바구니 ‘네트백’을 들고 유기농 토마토와 사과를 장바구니에 담고 있던 배민지(29) 편집장을 만났다. 그는 최근 포장재 없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생활을 소개하는 독립잡지 ‘쓸’(SSSSL)을 펴냈다. 명함을 건네자 돌아온 건 ‘명함 스탬프’. 종이에 찍어내는 명함 대신 자신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적힌 도장을 찍어줬다. 3년 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기 시작해 ‘플라스틱 제로’로 살아가고 있는 그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1인당 연간 포장용 플라스틱 사용량 세계 2위인 대한민국에서 플라스틱 없는 삶은 가능할까.


전문보기

.

상호 : (주)더피커 | 대표 : 송경호 홍지선
사업자등록번호 : 753-86-01034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성동-0432

개인정보보호 관리책임자 : 더피커 | 주소 :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4길 9, 1층

이메일 : hello@thepicker.net | 고객센터 : 070-4118-0710

Copyright © thepicker, inc.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주)아임웹

Terms of use  ㅣ Privacy Policy


Copyright ⓒ 2020 더피커(thepicker) stor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