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굿모닝 팝스] "소비문화가 바뀌어야 환경을 지킬 수 있다"




코로나19가 불러온 폭발적인 일회용품 사용이 또 한번 ‘플라스틱 대란’을 일으켰다. 제대로 분리 하지도 못한 채 생활쓰레기장에 섞인 플라스틱이 매립장을 포화 상태로 만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에도 ‘어쩔 수 없었다’라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점점 커져가는 환경문제로 ‘도대체 어떻게 환경을 개선해야 할까’라는 물음 또한 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이 환경을 이대로 둘 수 없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줄이기’, 물건을 재사용해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제로웨이스트’ 등의 환경 개선 캠페인이 또 다시 눈길을 끌고 있다.

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제로웨이스트가 우리의 물음의 답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월간 굿모닝팝스>는 국내 최초 제로웨이스트 매장인 <더피커>의 송경호 대표를 만났다. 그가 말하는 ‘소비자가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권리’가 무엇인지 이야기를 들어보자.


제로웨이스트 매장 <더피커>는 어떤 공간인가요?





<더피커>는 사람들에게 쓰레기(폐기물) 없는 매장으로 많이 알려져 있고, 실제로 저희 매장에서 판매하는 물건들은 포장 없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다만 화장품처럼 판매하는 제품에 법적 표기가 꼭 필요하거나 포장이 필요한 경우에는 최소한의 포장지를 사용하고, 포장지는 자원으로서 순환할 수 있는 소재를 사용하고 있어요. 또 저희가 따로 봉투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손님들이 쇼핑백이나 식재료를 담을 용기를 직접 가져와야 합니다.


물건을 구매하면서도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인가요?
제가 소비와 관련된 ‘포장’에 관심을 둔 이유이기도 합니다. 한번은 쓰레기를 버리러 나갈 때 내가 사지 않아도 되는 과도한 포장을 산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포장이 유통 때문에 꼭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포장을 위한 포장도 많다는 생각이 들었죠. 특히 국내에서는 포장이 제품처럼 판단되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고객이 포장의 정도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왜 없는지 의문을 가졌습니다. 그때부터 포장이나 폐기물에 자연스레 관심을 가졌고, 어떻게 폐기물을 줄일 수 있을지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환경 분야를 공부하면서 ‘국내에 쓰레기처리 기술이나 일반쓰레기 말고도 다양한 쓰레기 관련 정책이 많았는데 왜 쓰레기 문제가 해결이 안되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시장을 보니까 이해가 되더라고요. 문제는 해결책이 100가지라면 쏟아져 나오는 쓰레기는 100 이상으로 훨씬 많았던 거죠. 밑 빠진 독에 물을 붓고 있었던 거예요. 하지만 단순한 문제라는 생각이 문뜩 들었죠. 정책과 더불어 쓰레기의 양적인 부분을 줄이는 활동을 병행해야 쓰레기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질적인 방향도 중요하지만 양적인 문제에서도 초점을 두고 제로웨이스트샵을 시작했습니다.



천연밀랍을 녹여 만든 다회용 포장재[출처: 굿모닝팝스]
손님을 직접 마주하다 보면 환경에 대한 인식이 많이 변한 것을 느끼나요?
‘미니멀리즘’이 유행하고 이후 ‘분리수거 대란’, ‘쓰레기 대란’ 등의 환경 이슈가 발생하면서 사람들의 인식이 크게 변했다고 생각합니다. ‘쓰레기는 버리면 없어지는 것이다’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에 충격을 받은 것 같아요. 하지만 문제는 현재 소비자 인식은 높아졌지만, 시장 인프라가 완전히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거예요. 소비자들은 쓰레기 없이, 포장 없이 구매하고 싶어도 국내 시장은 대량생산, 대량소비 위주로 돌아가고 있거든요. 물론 위생적으로 필요한 포장을 완전히 포기하고 쓰레기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아니에요. 다만 실질적으로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데 문화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법적으로도 개선을 해야 소비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렇지 않으면 제로웨이스트샵은 의미를 던지고 물음만 남기는 역할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지 않거든요.


<더피커>는 쓰레기 배출을 어떻게 줄이고 있나요?
저희는 5단계(생산, 유통, 판매, 소비자 사용, 폐기)로 구분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생산 단계는 생산처 선정에 있어 ‘쓰레기 발생을 줄였는가’를 기준으로 합니다. 공산품이면 공장에서 비닐 사용량을 줄였는지, 물 사용량을 줄였는지를 확인하고 식재료면 농가에서 어떻게 길렀는지를 확인하죠. 비닐멀칭(비닐로 땅의 표면을 덮어 주는 방법)을 쓰지 않아야 하고, 유기농이라도 화학비료를 쓰면 땅의 지속가능성이 높지 않기 때문에 자연 농법인지 확인하는 등의 선별과정을 거칩니다.
유통 단계는 부자재 사용을 줄이기 위해 생산처에서 직접 유통하도록 요청했습니다. 그래서 소분 포장이 아닌 벌크(자루)로 주문합니다. 요즘 쌀도 소분 포장으로 출하하는 곳이 많은데, 저희는 10kg, 20kg, 50kg 단위로 받을 수 있습니다.
판매 단계는 매장 운영 단계로서 영수증이나 포장 없이 운영하고, 식재료를 담을 유리 용기나 쇼핑 백을 기부 받아 필요하신 분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소비자 사용 단계는 소비자들이 구매한 제품을 최대한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단계입니다. 일단 오래 쓸 수 있는 소재를 판매하고, 완제품은 고쳐 쓸 수 있도록 부속품을 부분적으로 판매합니다. 예를 들어 스테인레스 제품의 패킹 부분이 곰팡이가 슬었다면 패킹 부분만 따로 구매할 수 있고, 무상AS를 지원하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폐기 단계는 소재와 관련있습니다. 소재는 자원화가 될 수 있는 ‘단일’ 소재를 사용합니다. 즉 제품이 버려질 수 밖에 없다면, 분해 가능한 단일 소재이거나 재활용 가능한 것으로 말이죠. 최근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품이라는 문구가 자주 보이는데, 아직까지 100% 생분해 되는 경우가 많지 않습니다. 대부분 생분해성과 일반 소재를 섞은 플라스틱을 판매하는데, 이렇게 복합소재가 되면 결국 썩지 않는 플라스틱이 됩니다. 차라리 저는 단일 소재로 만들어지고 염색 하지 않은 질 좋은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환경을 위한 일을 실천하는 것은 비용이 많이 든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사람들이 ‘친환경은 돈 많은 사람들이 실천하는 것은 아닌지’ 또는 ‘기업입장에서 소비를 줄이면 고용 창출도 없어지는 것이 아닌가’라는 질문을 합니다. 하지만 ‘지속가능성’이라는 시각으로 본다면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평소에 일회용품을 구매하면 당장은 저렴하게 살 수 있지만, 일회용품이 버려졌을 때 쓰레기를 수거하고 운반하는 비용, 재활용하거나 매립 또는 소각할 때 드는 운영 비용 등의 사회적 비용(간접비용)이 많이 듭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간접비용을 각자가 내고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합니다. 또 환경이 오염되면 이전에는 사지 않아도 됐었던 공기청정기나 정수기 등의 제품을 사야 하는 간접 비용도 듭니다.

또 다른 예로 마트에 가면 식재료를 1+1으로 대량구매를 촉진하는데, 싸게 사서 남기고 버리면 필요한 만큼 사는 것보다 비용이 더 들어갑니다. 제로웨이스트나 미니멀리즘을 실천하는 분들이 제시한 생활비 지출내역을 이전의 생활비와 비교해보면 실제로 30~40% 줄어든 것을 볼 수 있어요. 문제는 소비자가 적당히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이 많지 않다는 거에요. 물건은 비싸도 오래 쓰고 고쳐 쓰면서 재구매 기간을 늘릴 수 있는데, 식재료는 대량소비 위주로 시장이 돌아가고 있어서 비싸게 구매해도 유통기한이 짧아 버리고 다시 구매해야 하는 일이 빈번한 거죠. 그래서 소비자가 원하는 만큼의 양을 살 수 있도록 선택할 권리가 필요하고 쓰레기 문제가 소비문화와 관련 있다고 생각해요.



현 소비문화가 바뀌면 모두가 쉽게 환경을 지킬 수 있다는 건가요?
결국 모두가 쉽게 할 수 있는 오래 쓰고 고쳐 쓰는 것이 제로웨이스트 실천에 제일 좋은 것 같아요. 플라스틱 제품이라도 한 제품을 오래 쓰고 폐기한다면 환경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생각해요. 저희가 ‘소비문화’ 안에서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것에 집중한 이유이기도 해요. 쓰레기를 줄이도록 노력하되 생긴다면 자원이 순환할 수 있도록 만드는 거죠. 환경은 모두가 누리는 것인데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사람에게만 ‘환경운동가’라고 이름이 붙잖아요. 특정 사람들만 삶을 바꿔나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부분이 있어요. 그래서 특정 기술을 가진 사람만이 환경 문제를 해결해가는 것이 아니고 누구나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요.



환경을 개선하려면 ‘소비’와 ‘시장’ 문화를 둘 다 잡아야 한다는 거죠? 그럼 앞으로 <더피커>는 어떤 활동을 통해 두가지 문화를 만들어갈 건가요?
우선 기업과 협업하면서 지속가능한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는 것이 목표예요. 현재 기업들이 제로웨이스트 상점을 단기간으로 시도하는데, 보다 장기적인 시각으로 영구적인 변화를 이끌어 가줬으면 좋겠어요. 예를 들어 매장 내에서 어떤 한 품목이라도 포장 없이 판매하는 거에요. 비교적 쉬운 것부터 생각해보면, 감자나 고구마, 채소 등의 포장을 전혀 하지 않는 거죠. 또 유통업계에서 마케팅을 위한 제품 포장이 감소했으면 해요. 국내 마케팅은 패키지 디자인이 정말 강한데 기업에서 포장을 간소화하는 것이 바람이에요.

<더피커>가 사업 초반에는 소비자들의 인식을 여는 단계였다면 지금은 시장 문화와 관련된 모델을 만들려고 합니다. 현재 기업이나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기준, 체계, 제품 선정방식, 운영방식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또 기업 내부에서 하는 문화 교육이라던지 소재나 유통 형태에 대해서도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고, 환경보호 관련 정책 기관에서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시장 문화 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글 오현경 / 사진 더 피커 제공>

*출처 : 굿모닝 팝스 포스트


굿모닝 팝스 기사 원문






.

(주)더피커 | 대표 : 송경호 홍지선
사업자등록번호 : 753-86-01034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성동-0432

개인정보보호 관리책임자 : 더피커 | 고객센터 : 070-4118-0710 (화-금 오후 12-6시)

이메일 : hello@thepicker.net | 소재지 :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29, 1층

Hosting by (주)아임웹

Terms of use  ㅣ Privacy Policy


Copyright ⓒ 2020 더피커(thepicker) stor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