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KBS 스페셜] 플라스틱 지구 - 굿바이 플라스틱 편


<플라스틱 지구>

1부  플라스틱의 역습

2부  굿바이 플라스틱


1부 - 2018년 7월 5일 (목) 오후 10시 KBS1TV

2부 - 2018년 7월 6일 (금) 오후 10시 KBS1TV



발명된 이래 총 생산량 83억 톤, 이 중 버려진 것은 약 50억 톤.

바다에 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 약 5조 개!

“억”을 넘어 “조” 소리 나는 플라스틱의 화려한 이력. 이대로 살다간 <플라스틱 지구>를 면치 못한다!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생각 없이 버린 “플라스틱의 역습”과 유례없는 위기 속 “굿바이 플라스틱”을 외치는 인간의 다양한 모습들!

<플라스틱 지구>를 살아가는 당신이 놓치지 말아야할 이야기가  <KBS스페셜>에서 7.5(목), 7.6(금) 이틀연속 방송된다!


제 2부 - 굿바이 플라스틱

□ 방송일시 : 2018년 7월 6일 (금) 밤 10시 KBS1TV

□ 연    출 : 장강복, 한봉훈 (JK미디어)

□ 글 · 구성 : 정지연 


[ 플라스틱과의 전쟁 ]



 세계 곳곳에서 플라스틱을 줄이려 노력하고 있다. 유럽연합은 2021년부터 1회용 플라스틱제품 사용 금지를 추진 중이며, 

인도는 2022년 안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근절하겠다고 발표했다. 

케냐에서는 비닐봉지를 사용하면 4,000만 원 이상의 벌금이나 최대 4년 징역형을 선고받는다.


“인류가 플라스틱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다!”


그러나 상황은 좋지 않다. 성공적이었던 모로코의 플라스틱비닐봉투 줄이기 캠페인(Zéro Mika)은 잊혔고, 

플라스틱쓰레기의 양은 나날이 증가해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양이 약 1300만 톤에 이르렀다. 

2050년이면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을 예정이다. 우리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 플라스틱과 싸우는 세계의 사람들 ]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사람들의 노력>


3살 때부터 쓰레기를 반납하여 모은 4만 달러로 재활용회사를 설립한 초등학생, 라이언 힉맨(Ryan Hickman).

라이언의 꿈은 친구들에게 트럭을 주어 함께 쓰레기를 수거하는 것이다.


검 대신 집게를 차고 도쿄 도심에 나타난 사무라이들.

에도시대 복장으로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리사이클링이 생활화되었던 에도시대를 상징하며 현대의 쓰레기 문제를 환기시키기 위해서다.


NO 플라스틱 실천으로 건강을 되찾은 캐서린 켈로그(Kathryn Kellogg).

그녀는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홈페이지에 올려 플라스틱 없이 건강하게 사는 생활양식을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제프 크뤼시너(Jeff Kirschner)는 누구나 쓰레기의 위치와 정보를 온라인으로 게시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리터라티(Litterati)’를 만들었다.

현재 115개 국으로 퍼져나간 이 앱에 쌓인 데이터는 변화와 규제를 위한 데이터베이스로 활용되고 있다.


 이런 개개인의 각성과 실천은 플라스틱 쓰레기 관련 시민운동과 각국의 규제로 확산되고 있다. 

<KBS 스페셜> ‘굿바이 플라스틱’은 이들의 노력하는 이유와 해결방법, 메시지를 전한다.


[ 한국에 찾아온 변화 ] 



<재활용 정거장과 재활용선별장>


2016년, 1인당 플라스틱 사용량 98.2kg, 세계 1위 대한민국.

 ‘재활용 정거장’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독산4동 마을에도 플라스틱쓰레기의 양이 많기는 매한가지! 

분리수거를 잘 하여 재활용선별장에 보내도 정작 재활용되는 것은 50%남짓이다. 



이런 현실에서,  ‘쓰레기 줄이기’가 아닌 ‘쓰레기 없는 삶’을 시작하는 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온·오프라인으로 플라스틱쓰레기를 안 만드는 실천과정을 공유하는 모임, 제로웨이스트(Zero-Waste) 정보를 담는 잡지,

플라스틱 포장지 없는 가게 등이 그것이다. 마침내 플라스틱 왕국 대한민국에서도 변화가 시작된 것이다. 

<KBS 스페셜>은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기 위해 이미 시작된 ‘굿바이 플라스틱’의 현장과 사람들을 만나본다.